• NOTICE
  • HOME > 해외음반 > CLASSIC > Orchestral / Pope songs

    지관통구매안내

    애플뮤직에서는 포스터가 제공되는
    상품에 대해서 긴박스를 이용해 포스터를
    보내드리고있습니다.
    지관통이 필요하신 분들께서는1,000원에 지관통을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Beethoven (베토벤) : Symphony No. 3 & Shostakovich (쇼스타코비치) : Symphony No. 10 (2CD)

    판매가 19,000
    할인가 16,400원
    애플적립금164
    추가혜택멤버십 최대5% 추가적립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원 추가적립
    페이코 3,500원 할인,첫결제,1만원이상
    네이버페이 첫결제,1천원
    아티스트Michael Sanderling (미하엘 잔데를링) & Dresden Philharmonic (드레스덴 필하모닉)
    제작사SONY MUSIC
    레이블Sony Classical
    바코드 8803581183153
    미디어구분2CD
    제품코드90470
    발매일2017-06-19
    상품상태새상품
    판매상태정상
    구매수량
    총 금액 :
    바로구매 장바구니 상품보관함 상품문의

    * 애플뮤직의 판매량은 애플차트, 한터차트, 가온차트, 뮤직뱅크 K-Chart에 100% 집계되어 반영됩니다.

    * The sales volume of applied 100% in the charts on Apple, Hunter, Gaon, and Music Bank K.

    * 苹果音乐的销售量统计了100%反映对苹果图表, hanteo图表, gaon图表, Music Bank 韩国图表

     

    거장 쿠르트 잔데를링의 아들, 미하엘 잔데를링 지휘 & 최고의 오케스트라 
    드레스덴 필하모닉의 아름다운 연주 베토벤 교향곡 3번 <영웅> &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10번
    7월 내한 기념 앨범 전격 발매!

    2차 세계대전 기간 연합군의 포격으로 도시 기반이 붕괴된 가운데서도 
    도시의 유서 깊은 클래식 문화를 지탱해온 드레스덴 필하모닉,
    고풍스런 동독 사운드에 현대적 매력을 부가한 첼리스트 출신의 지휘자 
    미하엘 잔데를링 베토벤과 쇼스타코비치의 교향곡을 짝지어 녹음하고 있는 잔데를링의 의미심장한 조합, 
    베토벤 ‘3번’과 쇼스타코비치 ‘10번’!

    미하엘 잔데를링 (Michael Sanderling)은 1967년 동베를린 태생의 음악명문가 (家) 출신이다. 부친은 전설적인 명장인 쿠르트 잔데를링 (Kurt Sanderling)이며, 이복 맏형 토마스와 동생 슈테판도 역시 지휘자이다. 그의 음악 경력은 첼로로 시작했다. 한스 아이슬러 음대에서도 첼로를 배웠고 요요 마, 린 해럴에게 레슨을 받으며 1987년 마리아 카날스 콩쿠르에 우승했다. 유럽과 미주의 유명 악단에서 협연자로 각광받았고 여러 유명 연주자들과 실내악 활동을 했지만, 첼로주자 경력은 2010년 마감했다. 그 후 미하엘은 2000년 베를린 캄머 오케스트라에서 지휘자로 데뷔했다. 포츠담 캄머 필하모닉에서 수석 지휘자(2006-2010)로 지냈으며 당시 독일–스페인 투어, 쇼스타코비치 관현악집을 녹음했다.
    2011년 가을부터 드레스덴 필하모닉 수석 지휘자직을 수행 중이다. 부임 첫 시즌에 프로코피예프 오페라 <전쟁과 평화>를 쾰른 오퍼에 올리면서 전임 감독과 차별화된 예술 방향을 예고했다.
    드레스덴 필하모닉은 1870년 작센주의 수도 드레스덴에 근거를 두고 창단됐다. 구시가지 중심에 위치한 ‘문화궁전’이란 뜻의 쿨투어팔라스트에서 정기 공연을 갖고 있다. 2011년부터 미하엘 잔데를링의 영도 아래 활황기를 맞고 있다.
    드레스덴 필하모닉은 독일의 여타 도시와 비교해 폭넓은 레퍼토리를 보유하고 있다. 2차대전 이후 바로크-빈 고전-낭만주의-현대음악에 이르는 개별 사조에 능한 명장들이 악단의 전통을 수립했다. 잔데를링 이전, 마주어-헤르비히-케켈-플라송-야노프스키-프뤼벡 데 부르고스으로 이어지는 예술적 리더십은 특히 낭만주의에서 매우 독특한 형태의 동독 사운드를 유지, 강화했다. 19세기부터 당시 유명한 지휘자 겸 작곡가였던 인물들인 브람스, 차이코프스키, 드보르작, 슈트라우스와 직접 교류한 악단 중 하나였으며 문제적 신작의 초연은 지금도 이 단체의 중요한 과업 중 하나다.
    드레스덴 필하모닉은 세계 투어를 정기적으로 이어나가는데, 이는 유럽 음악계에서 이들의 명성과 위상을 재정립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 2010년대 한국-일본을 아우르는 아시아 투어뿐 아니라 2004년 3주 간에 걸친 미국투어 당시 “세계 최고 수준의 엘리트 오케스트라”라는 뉴욕 평론가들의 평가를 받았다. 1937년부터 시작된 방대한 양의 음반 작업은 이 악단의 중요한 활동이며 미하엘 잔데를링 임기에 쇼스타코비치-베토벤 교향곡 전집 완성을 추진 중이다.
    베토벤 교향곡 3번 <영웅>은, 낭만주의를 예고하는 대담한 화성과 웅대한 규모, 전에는 가볍고 유희적인 악장에만 적용했던 론도 형식을 비통한 장송 행진곡에 적용한 기발함, 피날레를 푸가를 포함한 일련의 변주곡으로 작성한 것 등 베토벤의 혁신적인 시도가 행해진 곡이다. 베토벤은 그것이 어떤 의미를 지니고 있는가를 스스로 잘 알고 있었다. 훗날 누군가가 베토벤에게 가장 마음에 드는 교향곡을 꼽으라고 했을 때 확고한 어조로 “3번, 오직 3번뿐이다.”라고 대답한 것은 아마 그 때문이었을 것이다.
    쇼스타코비치가 ‘교향곡 10번’에 착수한 것은 베토벤이 ‘3번’에 착수한 지 정확히 150년이 지난 뒤인 1953년의 일이었다. 1953년 3월에 스탈린 사망 후, 소련에는 잠시나마 사회의 전 영역에서 스탈린의 압제에서 벗어나 비교적 자유로운 분위기로 나아가는 ‘해빙’의 시기가 열렸고, 같은 해 여름부터 가을에 걸쳐 단숨에 작곡된 쇼스타코비치의 ‘10번’ 역시 이런 시대상을 반영하고 있다. 어둡고 침통한 1악장에서 시작해 쇼스타코비치 자신이 ‘스탈린의 음악적 초상’이라고 불렀던 짧지만 격렬하고 폭력적인 2악장과 침착하고 부드러운 왈츠 풍의 3악장을 거쳐 도달하는 피날레는 어둡게 진행되다가 중간에 이르러 돌연 밝고 경쾌한 분위기로 바뀌지만, 나중에는 열광이 다소 지나쳐 광란에 가까운 분위기로 끝난다. 이 곡은 짜임새와 구성, 극적 연출 등 여러 면에서 쇼스타코비치의 모든 교향곡 가운데서도 손꼽을 만한 걸작으로 인정된다. 



    Michael Sanderling & Dresden Philharmonic
    Beethoven Symphony No.3 & Shostakovich Symphony No.10


    ‘젊은 거장’ 피아니스트 김선욱 & 드레스덴 필하모니 협연 

    2017.7.7(금) 오후 7:30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

    2017.7.8(토)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CD.1
    Symphony No. 3 in E-Flat Major, Op. 55, "Eroica"
    01. I. Allegro con brio
    02. II. Marcia funebre. Adagio assai
    03. III. Scherzo. Allegro vivace
    04. IV. Finale. Allegro molto
    
    CD.2
    Symphony No. 10 in E Minor, Op. 93
    01. I. Moderato
    02. II. Allegro
    03. III. Allegretto
    04. IV. Andante - Allegro
    배송안내 배송은 안전한 CJ택배를 이용하며 결제확인 후 평균 배송 기간은 1~2일 정도면 주문 상품을 수령하실 수 있습니다.
    배송 기간 중 주말, 공휴일, 추석, 설날 등 택배 업무가 휴무인 날이 있을 경우 배송이 지연됨을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배송 완료 후 택배사 과실로 인한 배송상의 문제를 제외한 주소불명, 수취인부재, 수취거부로 인한 상품 반송 등이 발생한 경우,
    고객님의 재배송 요청에 필요한 운송 비용은 회원님께서 부담해 주셔야 합니다.
    교환/반품 교환/반품 가능기간 및 비용 단순 변심에 의한 반품은 상품 수령후 7일 이내에 본사에 도착해야하고,
    교환/반품 시 배송비는 고객부담 입니다.
    상품 하자 및 오배송 등의 사유로 교환/반품시 상품 수령후 7일 이내에 본사에 도착해야하며
    반품비용은 애플뮤직에서 부담합니다.
    (단, 오배송 상품의 옵션 변경을 원할 시, 배송비 고객님 부담입니다.)
    교환/반품 가능한 경우 고객변심에 의한 요청일 경우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이 잘못 배송된 경우
    명백한 상품의 하자가 발견된 경우
    교환/반품 불가한 경우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현저히 상실된 경우
    - 교환/반품 불가 상품 구매시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는 교환,환불의 사유가 되지 않습니다.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영상화보집)
    90470 Beethoven (베토벤) : Symphony No. 3 & Shostakovich (쇼스타코비치) : Symphony No. 10 (2CD) 16400